정점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은 지난 21일 개최된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이재명 대표가 관여한 것으로 추정되는 아태협 쌍방울 경기도 대북송금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 지난 11월 11일 쌍방울그룹 관련 비리와 대북 송금 의혹을 받고 있는 안부수 아태평화교류협회 회장이 구속됐다. 2019년 1월 쌍방울그룹은 본사와 핵심 계열사 임직원 60여명을 동원해 수십억원을 중국으로 밀반출했다”면서 “검찰은 이를 대북 사업의 대가로 보고 있는데 이 과정에서 쌍방울과 아태협이 한 몸처럼 움직였다며 안 회장을 외국환 관리법 위반, 증거은닉 교사, 횡령 등의 혐의로 구속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쌍방울에서 추진한 대북사업엔 앞서 구속된 당시 경기도 평화부지사 이화영 전 의원과 아태협이 깊이 관여돼 있다. 이 전 의원은 쌍방울 사외이사를 지내다 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경기지사 시절 부지사로 발탁해 경기도의 대북사업을 추진한 인물이다”며 “아태협 안 회장 역시 쌍방울 계열사 이사로 활동한 바 있는데 특히 안 회장 및 아태협 간부들은 이재명 대선 후보 불법 선거운동 혐의도 받고 있다. 쌍방울과 아태협 그리고 경기도가 협업 체계를 이루어 불법을 자행해 왔다는 사실이 만천하에 드러난 상황 속에 이들과 관련이 깊은 이 지사가 쌍방울의 대북송금을 몰랐을 리 만무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아울러 2018년 11월과 2019년 7월 두 차례에 걸쳐서 경기도가 주최한 남북 교류 행사를 총괄한 것도 이 전 의원과 이태협이었으며 당시 쌍방울은 북한 고위 관료들이 참석한 이 행사에 수억원의 자금을 지원했고 경기도는 이 행사를 이 지사의 치적으로 홍보했다. 이를 부지사가 지사에게 보고하지 않고 추진했다고 할 수 있겠는가”라며 “아태협의 불법행위는 여기서 그치지 않다. 최근 언론보도에 따르면 아태협은 2019년 4월 북한 민족경제협력연합회, 민경연의 묘목 11만 그루 5억원 상당과 밀가루 1,651톤 10억원 상당을 지원하는 조건으로 경기도로부터 총 15억원의 보조금을 받았다. 하지만 2019년 10월경 돌연 북한으로부터 중단 의사를 통보받자 경기도의 보조금을 받은 안 회장이 사업을 정상적으로 마친 것처럼 보이기 위해 북한에 전달하지 못한 묘목 11만 그루에 대한 가짜 인수증을 받아내고자 7만 4천 달러, 그 당시 약 1억원을 북한 측에 전달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검찰은 이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쌍방울과 아태협 북한을 잇는 주요 연결고리 역할을 했을 것으로 보고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아태협과 쌍방울에 대한 수사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갈수록 증폭되는 쌍방울 아태협 경기도의 대북 송금 의혹을 단순 개인의 일탈 정도로 치부되어서는 안된다”며 “쌍방울의 불법자금이 북측에 전달됐다면 김정은의 핵미사일 개발에 전용되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인 만큼 국가 안보를 훼손하는 중대한 사안이라는 점을 염두에 두고 성역 없는 철저한 수사가 진행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 이경한 기자 lkhan1814@naver.com

저작권자 © 북한구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