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연합(대표 송태섭 목사)은 지난 17일 서울 중구 소재 노숙자급식센터 (사)참좋은친구들에서 ‘2022 사랑의 김장나눔 대축제’를 열고 정성껏 담근 김장 김치 약 14,000kg을 불우 이웃과 사회복지기관 40여 곳에 전달했다.

코로나19 팬데믹 장기화로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사회 차상위 빈곤층이 증가하고 있는 때에 배춧값과 양념 재료값이 상승하는 등 힘든 여건 속에서도 한교연은 우리 사회 소외된 이웃들의 건강한 겨울나기와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하는 사업에 힘을 모았다.

올해로 11회째를 맞은 김장 담그기 행사는 한교연 여성위원회(위원장 김옥자 목사)가 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 등이 후원한 가운데 열렸으며 60여 명의 탈북민 여성들이 김장 담그는 자원봉사자로 20여 명의 노숙인과 교단 총무들이 박스를 포장하고 나르는 작업의 자원 봉사자로 참여했다.

1부 개회식은 장시환 목사(공동회장)의 사회로, 이영한 장로(회계)의 기도, 대표회장 송태섭 목사의 환영사, 김옥자 목사(야성위원장)와 신석출 장로(참좋은친구들 이사장)가 인사했으며 문체 백중현 종무관이 축사를 전했다. 이어 사무총장 최귀수 목사의 광고, 김효종 목사의 축도 로 마쳤다.

환영사를 전한 송태섭 목사는 “매년 김장철마다 이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정성스럽게 김장을 해서 나눠줄 때 기쁨이 된다. 또한 많은 이들이 우리들이 김장한 김치를 먹고 예수님을 믿게 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한 영혼을 살린다는 마음으로 김장을 하면 좋겠다”며 “성경에선 네 형제가 가난하게 되어 빈손으로 네 곁에 있거든 너는 그를 도와 거류민이나 동거인처럼 너와 함께 생활하게 하되(레 25:35)라고 했다. 좋은 일을 할 때, 인색함과 자랑함으로 하지 말고,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참석한 모든 이들이 되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어 김옥자 목사는 “가난한 이들이 많아졌다는 것은 우리 믿음의 식구들이 할 일이 많다는 것”이라며 “김치는 우리 민족 고유의 건강식품이다. 많은 이들이 이 의미있는 행사를 위해 함께 힘써 주셔서 감사하다”고 언급했다.

또한 참좋은친구들 이사장 신석출 장로는 “먼저 이 노숙인 형제자매들이 식사를 하는 이 좋은 장소에서 귀한 일을 하게 되어 감사하다. 앞으로도 열심히 사회 취약계층들을 위해 봉사할텐데 특별히 탈북민 자매들의 봉사에 감사드린다. (사)참좋은친구들이 어려운 이웃을 섬기는데 앞으로도 최선을 다할 것이며 많은 분들의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인사했다.

문화체육관광부 백중현 종무관은 축사에서 “여러분 한분 한분의 노력들이 불우한 이웃들을 비롯해서 최근 안타까운 일을 경험한 많은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었으면 좋겠다”면서 “문체부도 이런 귀한 일에 힘을 보탤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현장에서는 10kg 1400 박스 분량의 김장담그기 작업이 진행됐으며 정성껏 담은 김장 김치는 청소년가정보호시설 선한사마리아공동체, 미혼모자공동생활가정 꿈나무, 탈북민 가정, 노숙자급식센터 참좋은친구들, 백사마을 독거노인 밥상공동체연탄은행, 강동구 고덕동 독거노인 꿈누리작은도서관, 부천 독거노인 임마누엘교회, 지적장애인시설 평화의집, 아동·청소년복지시설 인천아동청소년의희망재단, 이주민여성과 아이지원 이태원 바라카작은도서관, 복음주의 의료선교회 성누가회, 한국교회 순교자기념사업회, 성동구 독거노인 살림교회, 저소득 가정청소년지원 사회복지법인 네트워크, 요보호아동 보호양육시설 해피홈스토리, 노인주거복지시설 나솔채양로원, 중증장애인거주시설 브솔시이내, 재가노인복지시설 모두가 재가노인복지센터, 양평 행복한요양원, 노인장애·중증장애인거주시설 행복한 사람들의 집, 구로 독거농인 구로평강교회, 강원도 횡성 대안학교 등에 전달됐다.

이번 김장 나눔 축제는 문화체육관광부 지원과 대표회장 송태섭 목사 여성위원장 김옥자 목사 상임회장 김효종 목사 예장 합동총신 총회장 김병근 목사 예장 올리벳 총회장 장시환 목사 예장 호헌 총회장 조명숙 목사 세기연 대표회장 김명식 목사 한기선 대표회장 김승경 목사 서기 홍정자 목사 재난구호위원장 김경희 목사 증경대표회장 양병희 목사 에덴교회 한태건 목사 에덴공인중개사무소 김점숙 소장 등이 후원했다.

한편 한교연 송태섭 대표회장을 비롯해 임원들은 점심시간에 노숙인 50여 명에게 ‘사랑의 밥퍼’를 대신해 점심 도시락을 전달하고 위로했다. / 이경한 기자 lkhan1814@naver.com

저작권자 © 북한구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